가락지
가락지
  • 설경미 기자
  • 승인 2019.12.13 17:08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 

가락지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설경미

뼈마디 굵어진 손가락에

가윗날 여식이 주었던 가락지가

멈춰버린 세월의 꼬리를 잡고

어지럽게 춤을 춘다.

 

오래오래 살 거라고

잘알아 볼 거라고

입버릇처럼 하던 말들이

둥그런 동공 속 메아리를 만들고

 

날리는 바람 속 엷어지는 소리에

세상은 이런 거라고

이승 끝 저만치서

목탁새가 운다. 운다.

 

이 빠진 동그라미 속

울 아버지 오랜 잠에는

지난 겨울 모질게 차갑던

눈발이 내린다.

 

※ 설경미

경주출생

경주문협 회원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
  •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134-19 필리핀문화원 B/D 1층
  • 대표전화 : 054-777-7275
  • 팩스 : 054-777-7276
  • 청소년보호책임자 : 페디비스페라스
  • 법인명 : 경북다문화신문
  • 제호 : 경북다문화신문
  • 등록번호 : 경북 아00501
  • 등록일 : 2019-01-03
  • 발행일 : 2019-01-11
  • 발행인 : 오민수
  • 편집인 : 오민수
  • 사업자등록번호 : 394-94-00729
  • 업태 : 서비스
  • 종목 : 인터넷신문
  • 경북다문화신문 모든 콘텐츠(영상,기사, 사진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, 무단 전재와 복사, 배포 등을 금합니다.
  • Copyright © 2020 경북다문화신문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 newsdesk@gyeongbuk.org
ND소프트